티스토리 뷰

해바라기 영화 다시보기 ( 2006 )

해바라기 주인공 김래원을 다시보게 된 영화입니다.
마지막 나이트 신은 예술임.
요새 광고 소재로도 쓰이는데...
그만큼 임팩트가 강한 영화 였습니다.
긴말이 필요 없이 해바라기 영화 다시보기 모두 해보시길....
아래의 링크를 타시고 구경하세요.

 

 

해바라기 영화 다시보기

 

해바라기 줄거리 :

지방의 소도시의 미친 개로 이름을 날렸던 오태식은,
지역 조폭들도 건드리지 못할 정도의 막강함과 똘끼로 충만한 건달이다.


그러다가 조폭과 시비가 붙어 싸움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한 명을 칼로 죽이게 되고, 이 일로 교도소에 수감된다.

이런 그에게 면회를 온 건 다름 아닌 태식이 죽인 남자의 어머니 양덕자다.
어머니에 감화된 태식은 교도소에서
개과천선하기로 결심, 술 마시지 않기, 싸움 안 하기, 울지 않기 등 
소소한 목표를 수첩에 적으며,
출소 후 지키리라 다짐한다.


시간이 흘러 태식은 출소하여 마을로 다시 돌아온다.
전술한 어머니가 마을에서 운영하는 밥집이 '해바라기'라는 상호의 가게다.


후술될 비리 경찰 최민석(박성웅 분)이 태식의 과거를 설명하는 시퀀스도 볼 만하다고 한다.

태식이 수감되어 부재중인 틈을 타서 마을을 차지하려던 병진은 사창가 포주였던 조판수와 함께 마을을 접수한다.
태식을 따르던 양기
와 창무는, 태식이 수감되기 전까지 같이 어울리던 동네 양아치들이었는데,
조판수 밑으로 들어가 나름 평화를 즐기며 살고 있었다.
허나 태식의 출소 후 마을은 다시 긴장감에 휩싸인다.


지역 건달들의 보스 격인 시의원 조판수가 일대를 재개발을 하려고 하지만,
상술한 어머니 양덕자와 딸 최희주
가 식당을 하고 있었고,
모녀의 집에 태식이 객식구로 들어가자
,
마음을 잡고 열심히 살려는 태식의 생각과는 달리 태식의 주변은
그의 힘을 두려워하여 그를 제거하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태식에게 말도 못 붙일 정도로 찐따였던 민석은 경찰이 되어 돌아온 듯한 태식에게 볼멘소리를 하고,
조판수는 나름대로 양기와 창무를 이용해 폭력과 협박을 한다.
하지만 병진만이 태식을 안타깝게 보고 조판수를 조심하라고 일러준다.


병진은 조판수를 끌어들여 마을을 접수했지만,
막상 그러고 나니 재력과 힘을 앞세운 조판수가 실세가 되었고,
자신은 뒤로 밀려나는 신세가 됐다.

 

그 후에도 조판수는 양기와 창무를 중용했기 때문에 병진으로선 섭섭함과 앙심이 더해졌다.
그래서 비슷한 처지인 태식에게 잘해준 듯하다.


급기야 해바라기 식당을 부수면서 태식을 돌보던 모녀에게까지
위협을 가하고 태식이 일하는 카센터를 급습해
 
태식에게 집단폭행을 가하고 사장의 팔까지 부러뜨린다.
 

 

다음날 양덕자는 조판수에게 찾아가,
조판수가 사주한 내용이 담긴 아들의 일기장을 증거로 보이며,
이 일기장이 세상에 나오면 네가 하고 싶은 일을 쉽게 하기 힘들거라며
우릴 내버려 두라고 엄포를 놓는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병진은 몰래 태식에게 가족들이 위험하다고 알려준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희주를 사주받은 폭력배가 오토바이를 타고 벽돌로 후려져 얼굴에 심한 상처를 입는다. 
결국 태식은 식당을 포기하고, 자기 한쪽 팔 힘줄까지 끊어가면서
이 세계에 발 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지만,
 
양덕자는 조판수에게 아들의 일기장을 가지고 엄포를 놓은 걸 빌미로 양기에게 교살(絞殺)당한 후,
증거품인 일기장은 빼앗긴다.
 
양덕자를 죽인 후 죄책감에 멘붕한 양기의 표정이 나온다.


이에 태식은 그 동안의 다짐을 깨고, 술을 마시고 조판수의 소굴로 곧장 쳐들어간다.
마침 조판수는 자신이 세운 오라클이란 나이트클럽에서 자축 파티를 하고 있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가 들리자 창무는 어떤 새끼가 재수없게 울고
지랄이냐며 성질을 내고 이에 태식이 모습을 드러낸다.

 

 

 

 

나다, 이 XXX야. 내가⋯
내가 10년 동안 울면서 후회하고 다짐했는데⋯
니네 꼭 그랬어야 되냐?
니네 그러면 안 됐어⋯
꼭 그렇게 다 가져가야만 속이 후련했냐! XXXX들아.

태식이 울분을 토하자 조판수 일당은 아주머니 일 때문에 슬픈 건 알겠지만
여기서 이러지 말고 나가라며 타이르지만,
태식이 
"내가 더 슬프게 해줄게."라면서 양기가 흘리고 갔던
귀걸이를 내던지자 그제서야 조판수 일당은 태식이 눈치를 채고 왔음을 알게 된다.
희주를 기습한 자식을 찾은 후

 

병진이 형은 나가⋯ 나가, 뒈지기 싫으면.

 

 

이렇게 살기를 뿌리던 태식은 갑자기 병진에게 여기서 나가라고 하고,
이에 병진이 조직원들 눈치가 보여서 살짝 머뭇거리자,
태식이 다시 죽기 싫으면 나가라고 말하고,
이에 태식의 진의를 눈치챈 병진은 조직원들의 멸시를 뒤로 한 채 현장에서 벗어난다.
그 와중에 태식과 어깨가 맞닿을 때 즈음 태식은 "미안해, 형"이라고 말하고,
병진도 "⋯고맙다"라고 말한 뒤 다리를 절뚝거리며 나간다.

 

나머지는 영화로 보시길~

 

저 위에 명대사는 너무너무 유명해

지금도 패러디 하네요...

 

영화 다시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